2018년 12월 17일(월요일)
전체기사

축제 많은 10월, 공연장 안전사고 단속강화

관람석 이외 높은 곳이나 안전선 밖으로 다니지 말아야
2018. 10.11(목) 16:37확대축소

행정안전부는 전국적으로 다양한 축제가 열리는 10월에는 축제장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11일 당부했다.

통계에 따르면 연간 열리는 축제 중 24%인 217건이 10월에 열린다. 이 중 방문객 수가 10만명 이상인 축제는 78개로 100만명 이상 참여하는 축제도 7개나 된다.

많은 사람이 모이는 축제나 행사일수록 사소한 부주의가 큰 사고로 이어지기 쉽다. 특히 대부분의 축제에는 공연이 포함돼 있어 공연장 주변에서 안전사고 위험도 높다.

2014년 10월에는 경기 성남의 야외공연장 환풍구 덮개가 붕괴하면서 환풍구 위에서 공연을 관람하던 사람 16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앞서 지난 2005년에는 경북 상주시 시민운동장에 마련된 공연장에 많은 관람객이 한꺼번에 몰리며 170여명의 사상자가 났다.

행안부는 축제를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서는 기본질서와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안전요원의 지시에 잘 따라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연이나 체험 등 행사에 참여할 때는 질서를 지켜 차례로 이동하고 관람석 이외의 높은 곳에 올라가거나 안전선 밖으로 다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야간 축제에 참여할 때는 폭죽 등의 위험물을 사용하지 말아야 하며 천막을 고정하는 끈 등에 걸려 넘어지지 않도록 발밑을 조심해야 한다.

화재 등의 위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당황하지 말고 안전요원의 안내에 따라 침착하게 대피한다.

지만석 행안부 예방안전과장은 “많은 인파가 몰려 혼잡한 곳일수록 기본질서와 안전수칙을 잘 지키고 위험한 행동은 자제해 달라”고 조언했다.


유봉 기자 env-news@hanmail.net        유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동영상뉴스
창업소식
인터뷰
살며생각하며
특별기획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장기호/백성철|회장/발행인: 문달주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보도위원장:홍영선 |본부장:김동균ㅣ 청소년보호책임자:문영식 ㅣ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정경춘

주소: (우)07715 서울시 강서구 강서로 161-3 승진빌딩 2층(화곡1동 1075-11번지) 제보 및 문의 (代) 02-2691-5446, 종이신문 정기구독/광고문의 : 02-2691-5446(구독자관리부),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Copyrightⓒ1996 환경스포츠신문사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광고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