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7일(월요일)
전체기사

대한체육회, 개발도상국 스포츠 발전 지원
2018. 12.04(화) 09:48확대축소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개발도상국의 스포츠 발전과 우리나라의 국제스포츠 네트워크 구축을 도모하기 위해 「개발도상국 스포츠발전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2013년부터 실시된 이 사업은 우리나라의 선진 스포츠 기술과 노하우를 개발도상국의 지도자, 선수 등과 공유하기 위한 것으로, 해당 국가의 스포츠 역량 강화에 초점을 두고 있다.
개발도상국 스포츠발전지원 사업은 ▲ 개발도상국 선수 초청 합동훈련과정, ▲ 개발도상국 스포츠지도자 교육과정, ▲ 스포츠 동반자 프로그램 등 3가지 사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개발도상국 선수 초청 합동훈련과정’은 해당 국가의 대표 선수단을 초청해 우리 선수단과 합동훈련 및 친선경기를 하고, 기술을 공유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요트, 펜싱, 레슬링 등 15개 종목에서 13개국 25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지난 11월 27일부터 12월 3일까지 7일간 우즈베키스탄 여자 럭비 선수단 15명(임원 3명, 선수 12명)을 초청하여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럭비훈련장에서 합동 훈련을 실시하였으며, 12월에는 이란 수구, 몽골 유도 국가대표 선수단을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으로 초청할 계획이다.
‘개발도상국 스포츠지도자 교육과정’은 개발도상국 지도자를 국내에 초청하여 국제연맹과 공동으로 운영하는 국제 지도자 능력 개발 프로그램으로, 개발도상국의 국제 스포츠지도자 양성을 지원한다.

특히 이 과정은 국제연맹과의 MOU를 통해 권위 있는 자격증 과정을 한국에 유치하여 진행 중이며, 올해는 자전거, 육상, 태권도, 철인3종 등 4종목 60개국 230여 명을 해당 과정에 참가하였다.
스포츠 동반자 프로그램’은 개발도상국에 국내 우수 종목의 지도자를 파견하고 스포츠 용품을 지원 하는 사업으로, 해당 국가의 스포츠 활성화와 경기력 향상을 지원을 목표로 한다. 올해는 라오스(야구), 인도네시아(핸드볼), 태국 (펜싱) 등 9개 국가에 7종목의 지도자를 파견하고 다양한 스포츠 용품을 지원하였다.
특히, 해당 사업을 통해 라오스에서는 야구 국가대표팀이 창단되고, 인도네시아 핸드볼, 태국 펜싱 선수단은 2018 인도네시아 아시아경기대회에서 첫 승을 하는 등 값진 성과를 거두기도 하였다.
대한체육회와 회원종목단체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하는 개발도상국 스포츠발전지원 사업은, 개발도상국 발전에 공헌하는 국가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는 한편, 국제스포츠 네트워킹 구축을 통해 한국의 국제 스포츠 역량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봉 기자 env-news@hanmail.net        유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동영상뉴스
창업소식
인터뷰
살며생각하며
특별기획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장기호/백성철|회장/발행인: 문달주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보도위원장:홍영선 |본부장:김동균ㅣ 청소년보호책임자:문영식 ㅣ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정경춘

주소: (우)07715 서울시 강서구 강서로 161-3 승진빌딩 2층(화곡1동 1075-11번지) 제보 및 문의 (代) 02-2691-5446, 종이신문 정기구독/광고문의 : 02-2691-5446(구독자관리부),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Copyrightⓒ1996 환경스포츠신문사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광고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