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3월 27일(수요일)
전체기사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구축…제조혁신 이끈다

중기 스마트 제조혁신…스마트 산단 10개 조성·전문인력 10만명 양성
2018. 12.14(금) 21:45확대축소
스마트공장 구축 전·후 변화된 모습.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구축하고 10개의 스마트 산업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 전략은 전 제조업의 스마트화 추구를 목표로, 이렇게 되면 총 6만 6000명의 일자리 창출로 인한 18조원의 매출 증가와 함께 산재 감소와 근로시간 단축, 유연근무제 확산 등을 기대할 수 있다.

13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9개 부처는 경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 보고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중소기업의 스마트화를 통해 제조업의 혁신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중기부·산업부·과기부장관, 경남도지사, 중소기업 및 대기업 관계자, 협·단체 대표 등 약 300여명이 참석했다.

스마트공장이란 제조 데이터 분석과 활용이 가능한 지능형 공장으로, 정부는 지난 3월 8일 ‘스마트 공장 확산 및 고도화 전략’을 통해 올해까지 7800개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성과를 창출해 왔다.

정부는 이 같이 가시화되고 있는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정책의 성과를 기반으로, 스마트공장의 확대와 구축을 넘어 제조업 전반의 혁신을 이끌기 위해 이번 전략을 발표했다.

◆ 공장혁신 : 제조 중소기업의 50%(3만개) 스마트화 달성

정부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구축 목표를 기존 2만개에서 3만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노동시간 단축 시행기업과 뿌리산업 등 현장애로 또는 생산성 향상 효과가 큰 전략업종을 우선으로, 스마트공장 설비 투자자금 2조원을 지원하고 스마트공장 구축·공급기업 전용의 3000억원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대기업 퇴직 우수 기술전문가인 ‘스마트 마이스터’를 중소기업에 파견하는 지원사업을 신설해 스마트공장 구축 컨설팅과 기술지원, 사후관리 및 노하우 등을 전수하는 역할을 맡길 예정이다.

이밖에도 스마트공장 공급기업 육성을 위해 빅데이터 센터와 플랫폼을 구축, 중기부의 R&D 예산 1조 1000억원의 20%를 지원하고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글로벌 스마트공장 쇼케이스를 구축한다.

특히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운영인력 규모를 확대하는데, 국정과제에서 밝혔던 5만명에서 두 배 늘린 10만명 양성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스마트공장 계약학과 등 4개과를 설치하고 산학융합지구 대학에 실습 중심의 교육 공간 등을 확보한 스마트랩 2개를 만든다.

◆ 산단혁신 : 산업단지를 스마트 제조혁신의 거점으로 육성

데이터의 연결과 공유를 통해 기업 생산성과 근로자 삶의 질 향상, 신산업을 창출하는 스마트산업단지도 조성한다.

우선 내년에는 국가산업단지 2곳을 선도 산단으로 선정하고, 2022년까지 10개 스마트산단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산단 내 공장간, 산·학·연간 데이터·자원을 연결·공유·활용할 수 있는 산단형 네트워크도 구축한다.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산단내에 지역맞춤형 근로자친화 공간을 조성한다. 이곳에는 복합문화센터 13개소와 산단형 공동 직장어린이집(100개)을 늘리고, 임대형 행복주택 건립과 기숙사 임대료를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산단 내 휴·폐업공장을 리모델링해 저렴한 입주공간을 마련하고 오픈 랩, 컨설팅을 제공한다. 아울러 사업화의 걸림돌 제거를 위해 산단 입주업종을 대폭 확대하는 네거티브존을 도입한다.

한편 안전한 일터 환경을 조성하면서 산업재해 30% 감소를 목표로 한다. 지역에서 스마트공장 구축 및 사후관리를 전담할 ‘제조혁신센터’를 시범 구축해 2020년 이후 전국적으로 확산할 방침이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번 스마트 제조혁신을 시작으로 관계부처가 힘을 모아 스마트 산단, 스마트 시티, 스마트 그리드 등을 추진해 대한민국이 스마트 경제를 달성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동종 기업, 학교, 연구소가 집적돼 다수의 협업 경험과 두터운 신뢰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산업단지를 통해 제조혁신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스마트산단 선도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봉 기자 env-news@hanmail.net        유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동영상뉴스
창업소식
인터뷰
살며생각하며
특별기획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장기호/백성철|회장/발행인: 문달주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보도위원장:유봉 |조직위원장:김동균ㅣ 청소년보호책임자:문영식 ㅣ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정경춘

주소: (우)07715 서울시 강서구 강서로 161-3 승진빌딩 2층(화곡1동 1075-11번지) 제보 및 문의 (代) 02-2691-5446, 종이신문 정기구독/광고문의 : 02-2691-5446(구독자관리부),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Copyrightⓒ1996 환경스포츠신문사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광고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