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5일(화요일)
전체기사

[신간소개] 발견의 시대
2019. 04.25(목) 20:26확대축소
찰스 코박스 지음 / 서울자유발도르프협동조합 번역팀 번역 / 빛의아이들 출판사 / 2019년 4월 12일 출간 / 값 15,000원

서울자유발도르프협동조합에서 첫 번째 번역서 ‘발견의 시대’를 발간했다.
‘발견의 시대’는 에딘버러의 루돌프 슈타이너 학교 교사였던 찰스 코박스의 역사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가 쓴 ‘발견의 시대’는 중세와 근대를 중심으로 서양사와 관련된 주요 테마들을 생동감 있게 그려낸다. 그는 우리에게 역사적 인물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임식을 하는 중세 기사들 뿐 아니라 마젤란, 레오나르도 다 빈치 등 시대를 이끌어간 역사적 인물들이 쉴 새 없이 말을 걸어온다. 찰스 코박스는 우리에게 이야기의 힘이 무엇인지 알려준다. 그 속에서 우리는 시대를 경험하고, 시대적 인물의 마음속을 들여다볼 수 있다.


역사는 서로 이어지는 것

마틴은 수도사의 옷을 받았다. 하빗 ‘habit’이라 불리는 이 옷은 목에서 발목까지 내려오는 길이에 허리 부위를 끈으로 조이고 목 뒤에는 모자처럼 생긴 두건이 달려 있었다. 수도복은 투박하고 결이 거친 갈색 혹은 검정색이었다....오늘날 항상 같은 일을 한다는 의미의 영어 단어 습관 ‘habit’의 어원은 수도복에서 유래되었다. p.21

십자군은 더 나은 농사법과 새롭고 좋은 음식을 유럽으로 가져온 것이다....또한 향을 만드는 기술, 꽃으로 향수를 만드는 방법을 유럽으로 들여왔다. 설탕‘sugar’, 사탕‘candy’, 시럽‘syrup’ 이라는 단어가 아랍어인 것과 마찬가지로 사탕과 시럽을 만드는 지식이 유럽으로 전해졌다. p.97

찰스 코박스는 이야기 중간중간마다 어원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마을에 사는 낮은 지위의 가난한 사람을 뜻했던 ‘villains’의 의미, 빵 덩어리를 책임지는 사람을 뜻하는 주인 ‘lord’, 데인족으로부터 유래한 ‘sky’, ‘skin’ 등 어원의 이야기가 읽는 즐거움을 더한다.

언어는 그 시대의 문화와 시간적 층위를 담고 있다. 하나의 문화가 다른 문화를 만나 서로 영향을 주고받듯이, 언어의 흐름도 이러한 인류의 물결 속에서 끊임없이 교류한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십자군 원정은 유럽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그는 십자군 원정이 갖는 교류의 장을 문화와 언어의 층위 속에서 드러내고자 한다. 찰스 코박스는 우리에게 질문을 던진다. 우리의 삶은 어떤 역사적 여정을 거쳐왔는가. 그는 역사란 세계사적 흐름 속에서 이루어지는 산물임을 끊임없이 우리에게 말하고 있다.


의식의 흐름

“아무도 나를 대변해 주지 않는다면, 스스로 나의 무죄를 증명하기 위해 기꺼이 ‘불의 시련’과 대면하겠습니다.”

즉시 한 남자가 철 조각과 쟁깃날을 가져왔다. 그들은 활활 타오르는 불길 속에 쟁깃날을 넣어 붉게 될 때까지 달구었다. 그리고는 기소된 해롤드가 불로 걸어가 빨갛게 달궈진 철 조각을 맨손으로 잡아서 모든 사람이 볼 수 있게 높이 들었다.... 곧이어 우렁찬 소리가 들렸다.

“하느님이 결정했다! 그는 불의 시련을 통과했다. 그는 결백하다!” p.17

로마 멸망 이후 게르만족은 시련의 행위를 통해 자신의 죄를 입증해야만 했다. 이러한 시죄법은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낯설게 다가온다. 찰스 코박스는 이러한 궁금증을 자아내면서, 우리와 과거의 간극을 좁힐 수 있는 이야기에 주목한다. 시죄법 이후 등장하는 알프레드 대왕의 배심제도와 존왕의 마그나 카르타 등 서양의 법체계가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우리를 안내한다.

그는 우리에게 질문을 던진다. 그렇다면 서양에서 자유의 역사는 어떻게 펼쳐지고 있는가. 스코틀랜드 독립을 외친 윌리엄 월리스의 삶, 백년전쟁에서 홀연히 나타난 잔 다르크의 모습 속에서 우리는 그들의 사유에 좀 더 다가갈 수 있다. 또한 중세 도시에서 불어오는 자유로운 도시민들의 모습과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이야기를 통해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자유로운 예술혼 등을 느낄 수 있다.

20세기 제국주의의 풍랑을 겪어온 우리는 자국사의 담론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자 했다. 이제는 그 틀에서 벗어나 다양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봐야 하지 않을까. 그들이 어떤 역사를 살아왔는지, 그리고 어떻게 변화했는지 살펴본다면 우리를 좀 더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한국인이라는 정체성을 넘어서 세계 시민으로서 우리의 과제이기도 하다.

인류 의식의 변화 속에서 우리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이 책에서 펼쳐내는 문화적 교류와 자유에 대한 여정 그리고 인간 의식의 변화 과정에 우리는 귀를 기울이게 된다.


정경춘 기자 intellij@naver.com        정경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동영상뉴스
창업소식
인터뷰
살며생각하며
특별기획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장기호/백성철|회장/발행인: 문달주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보도위원장:유봉 |조직위원장:김동균ㅣ 청소년보호책임자:문영식 ㅣ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정경춘

주소: (우)07715 서울시 강서구 강서로 161-3 승진빌딩 2층(화곡1동 1075-11번지) 제보 및 문의 (代) 02-2691-5446, 종이신문 정기구독/광고문의 : 02-2691-5446(구독자관리부),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Copyrightⓒ1996 환경스포츠신문사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광고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