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8일(월요일)
전체기사

분양가상한제 주택 입주자에 최대 5년 거주의무 기간 부여

전매제한 위반자에 청약 자격 10년간 제한
2020. 08.11(화) 16:52확대축소

내년 2월부터 분양가상한제 적용주택 입주자에게 5년 이내의 거주의무 기간이 부여되고 전매제한 위반자에게 청약 자격이 10년간 제한된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주택법 개정안이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해 6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내년 2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우선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되는 분양가상한제 적용주택에 대한 투기수요를 차단하고 실수요자 중심으로 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분양가상한제 적용주택의 입주자에 대해 5년 범위 내 거주의무를 도입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분양가상한제 적용주택 거주자가 생업상의 사정 등을 사유로 의무기간 내 거주를 이전하려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주택사업자에게 매입을 신청해야 한다.

공공주택사업자는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해당 주택을 매입해야 한다.

이와 함께 노후·불량건축물이 밀집한 지역을 정비하고 주택을 개량하는 소규모 정비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LH 또는 지방공사가 시행자로 참여하는 소규모 정비사업은 분양가 상한제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주택의 공급질서 위반자에 대해 10년의 범위에서 입주자자격을 제한하고 있는 것과 동일하게 주택의 전매제한 위반자에 대해서도 10년의 범위에서 입주자자격을 제한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번 개정안은 하위법령 위임에 따른 대통령령 개정 등을 고려해 공포 후 6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된다.

분양가상한제 적용주택의 거주의무 도입 관련 규정은 법 시행 후 최초로 입주자모집승인을 신청하는 경우부터 적용된다.

소규모 정비사업의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규정은 법 시행 후 입주자 모집공고를 하는 주택부터, 전매제한 위반자에 대한 입주자자격 제한은 법 시행 후 전매제한 규정을 위반하는 행위부터 적용한다.

이명섭 국토부 주택정책과장은 “이번 개정을 통해 분양가상한제 적용주택을 실제 거주 목적이 아닌 자가 공급받아 양도차익을 노리는 투기수요를 방지할 수 있게돼 주택시장 안정화에 기여하고 전매행위 위반자에 대한 입주자자격 제한으로 실수요자의 청약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유봉 기자 env-news@hanmail.net        유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동영상뉴스
지역소식
인터뷰
살며생각하며
특별기획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나기백/김원삼/백성철 | 회장/발행인: 문달주 |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보도본부장:노남규 | 조직위원장:김동균ㅣ 사업본부장:조장연ㅣ 청소년보호책임자:문영식 ㅣ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정경춘

광고/구독 (代) 02-2691-5446,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창간:1996년) 환경스포츠신문사, 기사제보 광고 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