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5일(수요일)
전체기사

국민연금, 평균연금월액은 53만6천원

부부합산 월100만원이상, 9만5천명
2020. 10.05(월) 09:50확대축소



국민연금공단(이사장 김용진)은 월 100만원 이상 노령연금을 받는 수급자가 올해 처음으로 3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국민연금 상반기 급여 지급 현황에 따르면, 2020년 6월 기준 노령연금 월 100만 원 이상 수급자 수는 30만 6천 명으로 확인됐다. 2007년 월 100만 원 이상 수급자가 최초로 발생한 이후 13년 만에 30만 명을 돌파했다.

공단은 2020년 상반기 514만 명에게 11조 9천 5백억 원(매월 1조 9천 9백억 원)의 국민연금을 지급했다.

1989년 장애 및 유족연금, 1993년 노령연금이 최초 지급된 이래 연금수급자는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노령연금 수급자의 평균연금월액(특례·분할 제외)은 53만 6천 원이며 최고 수급자의 수급액은 월 222만 3천 원으로 나타났다.

매년 20년 이상 가입한 수급자도 증가하고 있다. 20년 이상 가입한 수급자는 75만 3천 명, 평균연금월액은 93만 원으로 확인됐다. 2015년도 32만 2천 5백 명 대비 2.3배 늘어났으며 전체 수급자 중 차지하는 비율도 17.7%로 2015년도 10.2% 보다 7.5%p 증가했다.

노령연금 수급자 중 여성 수급자는 147만 5천 명으로 34.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5년 전에 비해 49% 증가한 수치로 남성 수급자의 증가율(28.4%)보다 높게 집계됐으며 여성의 사회활동 증가가 반영된 결과라 할 수 있다.

부부 모두 노령연금을 받는 수급자는 39만 439쌍(78만 878명)이며부부 합산 기준으로 가장 높은 연금액은 365만 8천 원에 달한다.

부부 합산 연금월액이 100만 원 이상인 부부 수급자는 총 9만 4,849쌍(24.3%)으로, 이들 중 200만 원 이상 받는 부부 연금 수급자는 총 2,745쌍이다.

김용진 이사장은 “100만 원 이상 수급자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앞으로 국민연금이 국민의 노후소득보장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단은 국민이 행복한 국민 모두의 연금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봉 기자 env-news@hanmail.net        유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동영상뉴스
지역소식
인터뷰
살며생각하며
특별기획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나기백/김원삼/백성철 | 회장/발행인: 문달주 |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보도본부장:노남규 | 조직위원장:김동균ㅣ 사업본부장:조장연ㅣ 청소년보호책임자:문영식 ㅣ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정경춘

광고/구독 (代) 02-2691-5446,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창간:1996년) 환경스포츠신문사, 기사제보 광고 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