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1일(화요일)
전체기사

생활체육지도자 정규직전환 촉구 전국 동시 기자회견

전라남도체육회는 신속히 전환심의위원회 구성하라!
2020. 11.10(화) 10:15확대축소
"전국 각 시·군·구청의 민간위탁 체육회에 근무하는 전국 2,800명의 생활체육지도자들은 체육전공 학·석사, 국가자격증의 검증된 지도능력을 바탕으로 지역사회 어르신, 장애인, 한부모가정 등 취약계층에서 무상으로 체육프로그램을 지도하며 지역사회에 봉사해왔다" 면서 정규직전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들은 저임금과 임금체불, 체육회 갑질, 높은 이직률, 기간제 신분에 따른 고용불안에 신음하는 취약한 근로조건 역시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우리 생활체육지도자들의 또 다른 모습이라고 주장하면서, 지난 2020년 8월 26일 “국민생활체육을 보급을 통한 국민 의료비 절감”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보건체육정책의 기조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는 「생활체육지도자 정규직전환 공통 가이드라인」(이하 ‘자체 가이드라인’)을 전라남도청에 하달하였다. 이로써 10년, 20년을 일해도 제자리 급여에 불안한 기간제 신분이던 우리들의 오랜 고민을 해결할 수 있으리라 믿었다고 했다.
그러나 그 뒤 정부 지침 하달 2개월을 훌쩍 지난 현재까지도 전라남도청과 전라도체육회는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았다. 그야말로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전라남도청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부여한 생활체육지도자 배치사업의 예산권, 감리·감독 권한을 행사 하지만 정규직 전환에 대해서는 사용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정규직 전환의 결정은 원칙적으로 각 시도 체육회에서 ‘자체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를 구성”하라는 정부의 지침에도 불구하고 추가지침을 기다린다는 핑계를 일삼고 있다"면서, 문체부 역시 언제까지 전환할지, 예산은 어떻게 할지, 구체적인 행정절차는 어떻게 되는지 등 어떠한 후속조치도 없이 소통없는 지난 정권의 모습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자리에 선 공공연대노동조합의 생활체육지도자 조합원들은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와 전라남도청, 전라남도체육회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전라남도체육회는 정부 지침 원칙에 따라 따라 즉각 전라남도체육회 주관의 자체 전환 심의위원회’를 구성하고, 무기계약직 전환까지 인사갑질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재계약을 유예하라.
둘째, 전라남도청과 전라남도체육회는 제대로 된 정규직전환을 위해 전환시기를 특정하고 시/군/구체육회로 권한위임하지 않도록 문화체육관광부에 추가지침을 질의/요청하라.
셋째, 문화체육관광부는 생활체육지도자 정규직전환의 본 취지인 전국적 근로조건의 표준화, 고용안정, 공정인사의 달성을 위해 시군구체육회에 전환권한을 위임가능토록 했던 기존방침을 철회하고, 자체 전환위원회 구성의 시기를 특정하여 문재인 정부 정책을 성실히 이행하라.


유봉 기자 env-news@hanmail.net        유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동영상뉴스
지역소식
인터뷰
살며생각하며
특별기획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나기백/김원삼/백성철 | 회장/발행인: 문달주 |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보도본부장:노남규 | 조직위원장:김동균ㅣ 사업본부장:조장연ㅣ 청소년보호책임자:문영식 ㅣ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정경춘

광고/구독 (代) 02-2691-5446,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창간:1996년) 환경스포츠신문사, 기사제보 광고 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