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9월 29일(목요일)
전체기사

서울시, '가정위탁부모' 상시모집

위탁아동 양육보조금(30만원), 대학입학금(3백만원)
2022. 08.05(금) 13:43확대축소

서울시가정위탁지원센터는 이처럼 보호가 필요한 아동을 사랑으로 돌봐줄 ‘가정위탁부모’를 상시 모집한다.
보호가 필요한 아동에게 위탁가정을 제공하는 서울시가정위탁지원센터는 아동이 가정적인 분위기에서 성장해 건강한 사회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보호 양육을 희망하는 위탁가정을 발굴·배치하고 양육상담 및 사례관리, 위탁부모 교육, 위탁아동 자립지원 등 위탁가정과 친부모, 양육 아동을 위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1년말 기준 서울시 위탁아동은 796명이며 666가구의 위탁가정에서 아동을 보호하고 있으며, 그중 위탁아동의 70명이 혈연관계가 없는 일반위탁가정에서 보호받고 있고 나머지 726명 아동은 친인척이나 조부모 등의 가정에서 보호받고 있다.
아동과 아무 연고가 없으나 보호아동을 양육하고자 하는 일반위탁부모의 참여가 가정위탁 사업의 핵심으로 일반위탁가정 수는 ’20년 55가정에서 ’21년 70가정으로 증가함에도 보호필요 아동 수에 비해 아직 부족한 실정이다.
보호가 필요한 아동을 키우는 사회봉사와 사랑실천에 관심있는 시민은 서울시가정위탁지원센터를 통해 상시 신청이 가능하며 일정한 자격요건에 대한 심사와 교육을 이수한 후 위탁부모로 활동하며 삶의 보람을 느낄 수 있다.
자격요건은 서울시 거주 25세 이상으로 위탁아동과 나이 차이가 60세 미만일 것, 친자녀의 수를 포함해 4명 미만일 것, 아동학대 및 가정폭력 등의 전력이 없는 가정이 대상이다.
또한 최근 학대피해아동, 2세미만 영유아 등 특별한 보살핌이 필요한 아동을 양육하는 전문위탁가정의 양성과 발굴이 시급하며, 사회복지사, 간호사, 청소년상담사 등의 전문적 자격을 갖춘 위탁부모의 모집도 같이 하고 있다.
서울시는 위탁가정에 아동 양육부담을 완화하고자 아동 양육보조금을 매월 30만원에서 100만원까지 지원하고 대학입학금, 자립정착금, 직업훈련비, 상해보험료 등의 경제적 지원을 하고 있다.
가정위탁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가정위탁지원센터 홈페이지 또는 서울가정위탁지원센터 공식 인스타그램에 문의하면 된다. (문의 02-325-9080)
임지훈 서울시 가족담당관 “다양한 이유로 부모가 직접 키울 수 없는 아동들을 사랑으로 키울 수 있는 가정위탁사업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며, “서울시는 보호필요 아동들이 안전한 울타리에서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봉 기자 env-news@hanmail.net        유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동영상뉴스
지역소식
인터뷰
살며생각하며
특별기획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나기백/김원삼/백성철 | 회장/발행인: 문달주 |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사업본부장:정동주ㅣ보도본부장:유 봉| 조직위원장:김동균ㅣ 본부장:조장연ㅣ 청소년보호책임자:문영식 ㅣ편집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정영담

광고/구독 (代) 02-2691-5446,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창간:1996년) 환경스포츠신문사, 기사제보 광고 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