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5일(월요일)

한국환경공단, 음료 페트병 재생원료 사용 확대 시범사업 추진
2024. 07.08(월) 17:49확대축소

□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는 5일 환경부, 9개 먹는물·음료·병입수돗물 기업*과 무색 페트병 재생원료 사용확대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롯데칠성, 코카콜라, 스파클, 산수음료, 동아오츠카, 서울우유, 매일유업, 아리수, K-water

○ 식품용기로 사용되는 무색 페트병은 사용 후 다시 무색 페트병으로 재생산하여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자원이다. 이에 환경부, 공단, 관련 기업들은 재생원료 사용을 활성화하여 자원순환에 기여하고자 뜻을 모았다.
시범사업은 페트병을 사용하여 먹는물·음료·병입수돗물을 제조하는 생산자를 대상으로 한다. 시범사업 참여기업은 재생원료를 10% 이상 사용한 제품을 국내에 출시하거나 출시할 계획을 수립하고, 자사제품의 재생원료 사용제품 현황, 품질 상황을 환경부 및 동종기업과 공유한다.
시범사업 대상제품은 이미 출시되어 시중에서 구입할 수 있는 6개 제품을 포함, 출시 예정 의사를 밝힌 8개 제품을 포함하여 총 14개 제품이다.
공단은 이번 시범사업을 바탕으로 국내 재생원료 생산업체의 확대를 독려, 식품용 재생원료 공급의 안정적인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재웅 한국환경공단 이사는 “이번 시범사업은 국내를 대표하는 업체가 참여하는 만큼, 소비자의 재생원료에 대한 인식을 높히고 우리 사회가 순환경제로 바뀌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럽연합(EU) 등 주요 선진국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제품을 생산할 때 재생원료 사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EU는 페트병에 대해 `25년까지 25%, 모든 플라스틱 재질의 음료 용기에 대하여 `30년까지 30%의 재생원료 사용 의무를 부여할 계획이다. 우리 환경부는 중점 추진과제를 통해 PET 원료생산자에 대한 재생원료 사용의무 부여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주요국의 재생원료 사용 의무화로 재생원료 사용은 기업에게 선택사항이 아닌 필수사항이 되었다”며 “시범사업을 통한 PET 재생원료의 사용·공급 활성화를 시작으로 다양한 재질의 플라스틱 재생원료 사용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영담 기자 env-news@hanmail.net        정영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김원삼 | 회장/발행인: 문달주 |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주필:이은직
사업본부장 : 정동주ㅣ총괄본부장 : 김동균| 조직위원장 : 김정일ㅣ 본부장 : 조장연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식 ㅣ편집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 정영담

광고/구독 (代) 02-2691-5446,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창간:1996년) 환경스포츠신문사, 기사제보 광고 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