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2월 5일(화요일)
전체기사

농촌진흥청,국산 용과 품질 높이기 나서
2023. 08.08(화) 15:57확대축소
비타민 비(B)와 식이섬유가 풍부해 체중조절에 좋은 열대 과일인 용과. 우리나라에서 재배한 용과는 외국산과 달리 생산지에서 소비자간 운송 거리가 짧아 더 신선하다는 장점이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국산 용과의 소비 촉진으로 재배 농가를 돕고자 주요 용과 유전자원의 열매 특성을 분석하고, 재배 지침서를 보급 중이라고 밝혔다.

용과는 1999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돼 2010년 재배면적이 12.8헥타르(ha)까지 확대됐으나, 현재(2022년 기준)는 6헥타르 정도에 머물고 있다. 이처럼 재배면적이 줄어든 요인 중 하나는 초기 재배했던 속살이 하얀 용과의 당도가 낮아 재구매율이 떨어지면서 수요가 급격히 꺾였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농촌진흥청은 당도 높은 품종을 선호하는 소비자 취향에 맞춰 농가의 품종 선택을 돕고자 흰색 과육보다 당도가 높은 붉은색 과육 유전자원 8종을 대상으로 꽃 피는 시기와 수확 시기, 열매 크기, 당도 등을 평가했다.
그 결과, 붉은색과 분홍색 과육 용과의 꽃은 6월 중하순부터 피기 시작했으며, 수확은 7월 하순부터 10월 하순까지 이어졌다.

열매 크기는 ‘아메리칸 뷰티’를 제외한 ‘피지컬 그래피티’, ‘다크스타’, ‘딜라이트’, ‘내추럴 미스틱’, ‘귀우테’, ‘퍼플 헤이즈’, ‘대홍’ 모두 300그램(g) 이상으로 나타났다.

당도는 ‘아메리칸 뷰티’가 14.3브릭스(°Bx)로 가장 높았고, ‘퍼플 헤이즈’와 ‘딜라이트’가 각각 13.2브릭스, 13브릭스로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에서 많이 재배되는 ‘대홍’의 당도도 12.3브릭스에 달했다.

농촌진흥청은 용과 재배를 희망하는 농가를 위해 안정 생산 기술을 담은 재배 지침서(매뉴얼)도 제작해 보급 중이다.

이 지침서에는 농가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용과 번식 방법부터 시기별 관리 요령, 탄저병, 과실썩음병, 총채벌레 등 병해충 증상과 방제 방법 등을 담았다.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 누리집(Lib.rda.go.kr → 검색 → 용과 재배 매뉴얼)에서 무료로 볼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 김대현 소장은 “이달부터 출하되는 이색 과일 제주산 용과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크다.”라며 “기후변화와 소비 경향 변화에 대응해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아열대 과일 품종을 개발하고, 재배 기술 보급으로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라고 전했다.

이은직 기자 env-news@hanmail.net        이은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김원삼 | 회장/발행인: 문달주 |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주필:이은직
사업본부장 : 정동주ㅣ총괄본부장 : 김동균| 조직위원장 : 김정일ㅣ 본부장 : 조장연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식 ㅣ편집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 정영담

광고/구독 (代) 02-2691-5446,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창간:1996년) 환경스포츠신문사, 기사제보 광고 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