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2월 5일(화요일)
전체기사

꽃길 인생을 결정하는 다섯 고개
2023. 08.21(월) 17:18확대축소
박찬욱 취재본부장
우리 인생길은 나막신을 신고 깊은 계곡 외나무 다리를 건너는 것처럼 힘들고 위험한 나락으로 빠질 수 있는 고비고비가 많다고 했다.
그러니까 누구든지 예외없이 한평생을 살아가는데 있어 시절시절마다 늘 살피고 조심조심, 그리고 열심히 노력하고 성실하게 살아가지 않으면, 천길 낭떨어지로 빠져 생사를 넘나들게 됨을 명심해야 한다,
필자가 생각하기에 인생길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행복한 인생길과 불행한 인생길을 결정하는 다섯고개가 매우 중요 할 것으로 보인다.
▲첫번째 고개는 어린유년시절이다. 부모님이 경제력도 좋고, 성품도 좋은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난다면 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행복한 유년시절을 보낼 수가 있을 것이다.
▲두번째 고개는 학창시절이다. 유년시절을 보내고 우리는 학창시절을 보내게 된다. 누구나 학창사절에는 좋은 스승을 만나 공부를 잘해야 한다. 선생님 말씀과 부모님 말씀 잘 듣고 공부를 잘하면 미래에 공무원이나 대기업 등 좋은 직업도 가질 수 있고, 칭찬도 많이 받는 행복한 학창시절을 보낼 수가 있다.
누군가 공부처럼 쉬운 것이 없다고 했다. 공부 잘한다고 성공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변하는 사람도 있지만, 사회적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잘 살고 성공한 사람들 대부분은 학창시절에 공부를 잘한 사람들이 많다는 통계를 보면 답니 나온다.
정치계나 경제계 공직사회 고위직을 보면 여전히 좋은 대학을 나온 사람들이 많음은 부정 할 수가 없다.
▲세번째 고개는 학창시절을 보낸 후 어떤 직업을 갖느냐가 행복한 인생길과 불행한 인생길을 결정하는 요인이 됨을 알 수가 있다
학창 시절에 혹여 공부를 못했더라도 졸합 후 자기의 적성을 잘 찾아 좋은 직업을 가져 행복한 인생 꽃길을 걷는 사람도 있다.
그러니까 학창시절에 공부를 못했어도 스포츠계나 가요계, 요식업계, 사업가 등으로 진출해서 대성하면 좋은 직업을 갖게 되고, 고소득도 보장받아 행복한 인생길을 걸어가게 됨을 말 수 있다.
그렇지만 그 길은 학창시절에 공부를 잘해서 성공하는 것보다 훨씬 힘들고 성공한 사람들의 숫자도 적음을 알 수 있다.
▲네번째 고개는 배우자를 잘 만나는 것이다. 세번째 고비까지 잘 왔다고 할지라도 배우자를 잘못 만나 패가망신한 삶들이 주위에 많다. 돈 많은 대기업 며느리로 갔다가 이혼당하여 외롭고 불행한 인생을 살아가게 되는 예쁜 미모의 연예인이 있는가 하면, 가난한 사람이 부자 배우자를 만나 행복한 중년을 보내는 사람들도 있다.
또 어떤 사람은 안맞는 배우자를 만나 서로 싸우고 죽이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좋은 배우자를 만나 평생 행복하게 잘 사는 사람들도 있다. 이렇듯이 결혼은 행복과 불행을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고개다.
▲인생 마지막 고갯길인 노년에는 훌륭하고 성공한 효자 자식을 두는 것이다.
성공한 훌륭한 자식을 두어 가난하고 불행하게 살았던 사람이 풍요롭고 행복한 노후를 보내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불효자식을 두어 자식에게 맞고 죽임을 당하기까지 하는 불행한 사람들도 있다. 자식들 재산 싸움으로 행복했던 가정이 파탄으로 가는 것도 매스미디어를 통해 많이 보았을 것이다.
이렇듯 인생길은 다섯고개를 잘 넘어가야만 한다.
정리하자면, 유년시절에는 좋은 부모를 만나냐 하고, 학창시절에는 좋은 스승을 만나 공부를 잘하면 되고, 졸업 후에는 좋은 직업을 가져야 하며, 네번째로 좋은 배우자를 만나야 하며, 말년에는 좋은 자식을 두면 꽃길 인생 행복한 인생길을 걸을 수가 있다는 것이다. 그 반대의 경우에는 불행한 인생길을 걷게 되니 고개고개를 조심조심 살펴 넘어가야 할 것이다.

박찬욱 취재본부장 env-news@hanmail.net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김원삼 | 회장/발행인: 문달주 |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주필:이은직
사업본부장 : 정동주ㅣ총괄본부장 : 김동균| 조직위원장 : 김정일ㅣ 본부장 : 조장연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영식 ㅣ편집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 정영담

광고/구독 (代) 02-2691-5446,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창간:1996년) 환경스포츠신문사, 기사제보 광고 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